본문 바로가기
  • 복음나눔사역연구소

복음나눔소감문32

곽OO목사님(통합)의 복음나눔 소감문 복음 나눔을 마치면서 경서노회에서 개최할 때 신청을 했었는데 빠져서 약간은 마음이 상했는데, 방연영목사님과의 대화 중에 윤영근목사님이 추진을 한다고 해서(현재 4명이 되었다고) 한 명 더 할 수 있지 않겠냐고 물었고, 윤목사님을 통해 합격통지서?를 받았습니다. ㅎㅎ감사합니다. 함께해서 고맙고 즐거웠습니다. 어렴풋이 들어서 알긴 했지만, 더 확실히 아는 것, 경험하는 것, 자신이 고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기다려지는 시간이었습니다. 4번의 만남이 순식간에 지나가 버렸네요. 만남 그 자체가 복음이었습니다. 나 자신을 더 깊이 들여다보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자신을 되돌아보기도 하지만 복음이라는 것을 통해 자신을 돌아볼 수 있었다는 것이 더 큰 은혜였습니다. 하나님을 향해 나아갈 때 장애물이 내 안.. 2019. 12. 5.
방OO목사님(통합)의 복음나눔 소감문 복음 나눔을 마치고 저는 인생에 있어서 예수님을 믿고 목사가 되어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고 교회를 섬기는 것이 가장 큰 행복이었습니다. 그런데 교회도 건축하고 교인들도 이전보다 많아지고 했는데 무언가 모르는 공허함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현실로 보기에는 좋은데 영적으로는 힘이 생기지 않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복음과 나눔을 하면서 하나님께 인정받아야 한다 하면서 내가 사람들에게 인정받고자 했던, 하나님을 높이는 것이 아닌 내 명예를 드러내야 했던 나의 BAd 였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사도바울의 내가 죄인중에 괴수다 라고 했던 말을 실감하게 되었습니다. 실질적으로 교인들에게 복음이 무엇인가 가르쳐야 하는 목사가 사단의 꼭두각시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나는 정작 복음과 동떨어진 것을 알게 되었습.. 2019. 12. 5.
김OO목사님(통합) 복음나눔 소감문 복음 나눔을 마치면서 나의 BAD 그 동안 나는 누구보다 열심히 하나님께서 나에게 맡기신 사역에 충성을 다 해왔다고 스스로 자부심을 갖고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내 삶에 1순위를 사역이었습니다. 사역을 위하여 아내와 아이들은 늘 내 삶의 2순위였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나에게 맡겨주신 사역 현장에서 남들과 다른 방법으로 사역을 하려고 노력해 왔습니다. 그러다 보니 어느 순간부터 나만큼 헌신하고 사역하는 사람이 있으면 나와 보라고 해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하면서 교만한 마음이 싹트기 시작했습니다. 복음 나눔을 통해서 이것이 내안에 인정받으려고 하는 BAD였음을 알았습니다. 입술로는 하나님께 인정받는 사역자가 되겠다고 하였지만 마음에 중심은 사람들에게 인정받으려고 했던 나의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내가 한 것에.. 2019. 12. 5.
복음나눔 소감문 OO제일교회 백OO목사님 나는 7살 때부터 교회생활을 시작했지만 믿음은 없었다. 대학 입학 전 전교인 신년수련회에 참여하였다가 성령세례를 받고 신앙생활이 달라졌다. 그러나 그것도 일시적이었고 오래 지속되지 않았다. 삶의 분주함이 하나님 주신 은혜보다 더 우선 이었다. 내 인생의 주인은 언제나 나였다. 내가 인정받기 위해서 최선을 다했다. 교회에서의 교사, 찬양팀, 허드레 일 등등, 돌아보니 그 중심에는 변함없이 내가 주인이었다. 겉으로는 ‘주를 위해서’ 라고 말하면서 속으로는 나의 열심이 드러나고, 나의 능력이 인정되어지고, 나의 리더십이 드러나기를 바랬다. 나는 대전에 소재한 고등학교에서 교사로 24년을 근무했다. 그리고 직장을 내려놓은 이 시점까지도 끝없이 내가...내가...내가 였다. 생각해보니 매사에 그리도 내가 인정받고.. 2019. 12. 5.
복음나눔 소감문 OO교회(통합) 강OO목사님 나의 BAD. 복음 나눔 이전에 죄 생산공장과 같은 내 자신의 실체를 보고 아무런 가능성이 없는 존재임을 처절하게 경험하고 살아왔다. 이 실체를 보기까지 수많은 종교적인 생활을 했다. 내 자신의 실체를 본 후 내 자신을 신뢰할수 없으므로 오직 하나님께 소망을 두고 하나님만 의지하며 살고자 했다. 그렇지만 하니님을 신뢰하고 의지하며 산다고 하면서도 온전하게 하나님을 신뢰하며 의지하는 않는 것이 너무 많았다. 잠잠할 때는 내가 하나님을 의지하고 신뢰하며 사는 것 처럼 생각되었다. 그러나 순간적이고 결정적인 위기가 닥치거나 손익의 문제와 연결되면 고민하고 갈등하지만, 결국 하나님은 간데 없고 내 자신의 유익을 따라 선택하고, 결정하는 것이 비일비재하였다. 하나님은 간 곳 없고 내가 하나님의 자리에 올라서 내가.. 2019. 12. 5.
복음나눔 소감문 통합측 김OO 목사님 그동안 감사! 감사드립니다 저 나름대로 괜찮은 사람이라 자부하며 살아왔는데 주님이 아닌 내가 주인되어 살고 있음을 인식하면서 혼란이 일어났습니다. 가족들은 주로 저 눈치를 많이 보는 편이지만 그래도 가정을 잘 다스리는 남편 부모라고 생각해왔습니다. 주변사람들에게도 좋은인상을 주었지 나쁜평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형제간에 성도들과의 괸계속에서 불편함이 있어 분노하는 일들이 아직도 낭아 있습니다. 내힘으로는 해결할수 없습니다. 용서를 한다고 하였지만 다시 생각하면 분노가 일어나는것을보면 저자신을 속인것에 불과했습니다. 이것을 해결할 답이 정말없었습니다. 굳뉴스 그런데 사건에 대한 감정으로 일어난 분노는 사건이 분노를 일어키게 한것이 아니라 내인생의 반응으로 분노를 일으킨 것임을 알게되었습니다. 그동안 가족과 .. 2019. 12.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