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복음나눔사역연구소
복음나눔소감문

배OO목사님의 복음나눔 소감문

by 꿈꾸는 꼬목사 2019. 5. 6.

나의 BAD

하나님과의 관계가 끊어진, 근본적으로 하나님의 자리에 내가 앉아있는 것이지만, 공부를 하면서 내 자신을 보게 된 것은 복음에 대해서 어설프게 알고, 그 아는 것도 내 믿음에 실재가 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사실 모르는 것이 아니었다. 하지만 그것을 철저하게 인식하느냐는 또 다른 문제였다.

주변에 대한 기대감, 그리고 그것에 부응해야 한다는 강박이 어느 순간부터 내가 해야 하고, 내가 공급자가 되어야 한다는 생각이 지금의 나라는 괴물을 만들어 버린 것이다.

그렇게 됨으로 모든 것이 내가 생각하는 대로 되어야 하고, 내 말에 반응을 보이지 않는 것에 분노하거나, 낙심하는 일이 비일비재해져서 가장 가까운 가족들에게 상함을 주고 있음을 보게 된다.

예수님을 믿고 구원받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님의 자리에 내가 있고, 노아의 시대처럼 생각하는 것이 하나님 보시기에 항상 악함을 발견한다.

 

나의 GOOD NEWS.

교회를 개척하고, 모든 것은 내가 홀로 결정을 내려야 하는 일이 많아질수록 복음을 전하는 내가 자유함보다는 얽매임에 사로잡혀 있는 것이 너무나 괴로웠다. 왜 나는 자유하지 못할까... 왜 나는 누리지 못할까...

하지만 복음을 다시 듣고, 그 복음을 다른 목회자들과 나눌 때는 그렇지 못했는데,

버스를 타고 내려오는 내내

“이제는 그렇게 살지 않아도 된대.”라는 그 말이 울림이 되어서...

그 말씀이 얼마나 위로가 되고 믿어지는지 모르겠다.

예수님께서 깨어진 그 관계를 회복시켜 주셨다는 그 말씀이....

 

GOOD NEWS, 복음 앞에 나의 반응

월요일이 지나고, 3일이 지난 지금. 바로 글을 쓸 수가 없었다.

단지 그게 그때의 감정이었는지, 아니면, 그게 내게 실재가 되고 있는지 확인하고 싶었다.

물론 익숙해져버린 내 몸은 여전히 옛습관을 드러내지만,

그럴 때마다 내 안에 복음의 고백이 나온다.

하나님이 더 선한 일을 하실 것이다.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 매일 아침에 말씀을 통해서 알아가고, 그 말씀으로 하루를 살아간다는 목사님의 일례가 떠올라, 어떤 상황이 생길 때마다 내 생각, 경험, 환경이 아니라,

내게 보여주신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를 붙잡고 하루를 살아가는 훈련을 하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