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복음나눔사역연구소
복음나눔소감문

복음나눔 소감문 OO교회(통합) 강OO목사님

by 꿈꾸는 꼬목사 2019. 12. 5.

 

 

나의 BAD.
복음 나눔 이전에 죄 생산공장과 같은 내 자신의 실체를 보고 아무런 가능성이 없는 존재임을 처절하게 경험하고 살아왔다. 이 실체를 보기까지 수많은 종교적인 생활을 했다. 내 자신의 실체를 본 후 내 자신을 신뢰할수 없으므로 오직 하나님께 소망을 두고 하나님만 의지하며 살고자 했다. 그렇지만 하니님을 신뢰하고 의지하며 산다고 하면서도 온전하게 하나님을 신뢰하며 의지하는 않는 것이 너무 많았다. 잠잠할 때는 내가 하나님을 의지하고 신뢰하며 사는 것 처럼 생각되었다. 그러나 순간적이고 결정적인 위기가 닥치거나 손익의 문제와 연결되면 고민하고 갈등하지만, 결국 하나님은 간데 없고 내 자신의 유익을 따라 선택하고, 결정하는 것이 비일비재하였다. 하나님은 간 곳 없고 내가 하나님의 자리에 올라서 내가 결정하고 내가 판단하고 내가 하나님이 되어 살아가는 것이다. 이것은 믿음없음의 다른 표현이었다. 이러한 것들은 내 심연에 견고하게 자리잡고 있는 깨어지지 않은 육체의 본성이 기어 올라오는 것이다. 이러한 나의 삶은 때와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내 자신을 포장하여 좋은 사람인 것처럼 보이려는 둔갑술의 제왕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내 자신의 생각과 의지를 넘어서는 자동화된 프로그램이 실행되는 것과 같이 자연스럽게 표출되었다. 물론 이러한 나의 실체도 알고 있었지만 쉽게 교정되지 않았다. 개가 토하였던 것을 다시 먹듯이 반복되었다. 이러한 내 자신의 모습을 보는 내 심정은 ‘미치고 환장하고 펄쩍 뛴다’는 표현이 적절할 것 같다. 이런 나를 바꾸기 위해 기도하며 몸부림치며 살아왔다.

나의 GOOD NEWS.
복음 나눔을 통해 나의 내면의 모습을 더 구체적으로 살펴 보는 시간이었다. 4주간의 복음 나눔을 통해 내가 정말 중요하게 여기는 것이 뭔지를 더 깊이 생각해 보았다. 말과 의식적인 생각으로는 아니라고 하지만, 하나님의 영광을 빙자한 나의 모습은 어떤 형태로 심연에 잠복하고 있는지 살펴보는 시간이었다. 내가 중요하게 여기는 것이 침해를 받고 중요하게 여기는 것이 무너질 것 같으면 보통때와 다르게 내가 행동하는 것을 배우게 되었다. 그것은 한 두 가지가 아닐 것이다. 그것은 내 안에 넓이와 깊이에 있어서 다양하게 분포되어 있을 것이다. 숨겨져 있어서 알지 못하고 있을 뿐이다. 그러나 나 자신의 문제의 본질을 찾는데 조금 더 접근한 것 같다.
내 자신의 BAD를 이론으로만이 아니라 실체를 적나라하게 보게 하신 하나님의 은혜가 감사할 뿐이다. 상황에 따라 믿음 있는체 하며 내 자신을 포장하고, 양육강식의 세계를 살아가는 동물의 삶과 다름 없는 실체를 보게 된 것은 복음을 더욱 갈급하게 만든 축복이었다.

GOOD NEWS, 복음 앞에 나의 반응
하나님은 나와 함께하시며 나를 아주 정확하게 인도해 가신다. 하나님은 내가 중요하게 여기는 것을 버리고 하나님이 주시는 진짜 중요한 것을 받아 누리기 원하신다. 하나님이 예비하신 것들을 지식과 말로만 아니라 그 실체를 마음껏 누리고 싶다. 그것은 내가 중요하게 여기는 것을 깨뜨리는 것 만큼 반비례하여 나에게 주어진다. 그래서 나는 사도 바울과 같이 나는 날마다 죽기를 사모한다. 죽는 만큼 복음으로 살아나기 때문이다. 이것을 알기까지 얼마나 헛된 삶을 살아왔는지 모른다. 그러나 그것은 복음을 갈망하게 한 좋은 삶의 재료였다. 과정없이 어떤 결과에 도달하겠는가? 그래서 나는 목마른 사슴이 시냇물을 찾기에 갈급함 같이 하나님을 갈급해 한다. 또한 사도 바울이 에베소교회를 위하여 기도한 것처럼, 하나님의 충만하신 것으로 나에게 충만하게 되기를 기도한다. 이 기도는 내 자신 뿐만 아니라 내가 기도하는 다른 이들을 위한 기도이기도 하다. 그것은 신성의 모든 충만으로 거하신 그리스도에게까지 자라가는 것이다.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형상이시다. 하나님의 형상으로 온전하게 되어져서 안식하는 자리에 거하는 이것이 나의 으뜸기도제목이다.

나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나는 어디까지 이르렀는가? 이게 진짜 내 마음이다. 그러나 진짜 그렇까? 진짜 그렇다고 하면서도 진짜가 아님이 까발려질때가 한 두 번이 아니기 때문이다.

주여, 부어주신 은혜를 누리게 하소서.

댓글0